빠데이7 (2016.10.08) 적어도 내가 좋아하는 것들


이 방대한 이야기를.
어떻게 적어야할까 싶지만.
그냥 내가 느낀 것들에 대한 기록.

우선 얼굴책에 올라온 셋리스트

빠데이


1.

2. 좋은

3. 노래

4. a song for you


5. 기다림

6. 푸른 아침 상념

7. 사랑 착각 상처

8. 그대는 모릅니다


9. 그가 그녈 만났을

 10. 내가 바라는

11. 가만히 있으라

12. sorry

13. 내게만 일어나는


14. 아무 말도

15. 쓰다

16. 어머니

17. 애원


18. 아냐

19. 마지막 인사

20. 승리

21. 안식


22. 생애 최고의 여자


23. 세상에 뿌려진 사랑만큼

24. 사랑하나요


25. 사람

26. 천일동안


27. 덩크슛

28. 제리제리고고


29. 맘이 그래

30. 당부


31. 텅빈 마음

32. 너를 향한 마음


33. 내게

34. 다만


35. 가족

36. 세가지 소원 

37. 잘못


38. 심장병 

39. 울다


40. 완벽한 추억 

41. 화양연화 

42. 그저 안녕


43. dear son

44. fall to fly

45. 물어본다


46. 슈퍼히어로

47. 그냥 그런 이야기 

48. 붉은 낙타 

49. 롹스타 되기


50. 달빛소녀

51. 위험한 낙원


52. 루머

53. 구식사랑

54. warning


55. 어른이 아니네

56. 지구와 달과

57. Happily Ever After


58. 미용실에서 

59. 악녀탄생 

60. 춤바람

61. 못말리는 봉팔이

62. 착한 친구


63. 하찮은 사랑

64. 퀴즈쇼

65. 단독전쟁

66. 동지

67. 어둠 별빛

68. 그대가 그대를


ENCORE

69. Rewind

70. 이별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71. 기다린 날도 지워질 날도+화려하지 않은 고백

72. 사람을 위한 마음+가을흔적

73. 세월이 가면


74. 흡혈귀

75. 소통의 오류


76. 10 광년의 신호


77. 어떻게 사랑이 그래요


77곡의 노래를 들었다.
이 시간동안.

먼저 난 첫곡을 듣자마자 질질짰다.
꽃은 노래방가서 부르지 못할 것 같은 곡이 되어버린 것 같았다.
1부는 지난 4월 only ballad 공연을 보여줬는데.
발라드 공연의 가장 중요한 점은 내가 생각할때는 물을 먹지 않는 것에 있다.
한 소절도 놓치지 않고 싶다면.

그리고 말하지 않을 수 밖에 없는
내어머니
정말 처음으로 봤다.
우리 가수가 목이 잠겨서 노래를 못부르는 걸.
아직도 그 모습이 눈에 선하다.
노래가 끝나고 뒤를 돌아 괜찮다고 오른 손을 들던 모습.
삐뚤어진 넥타이.
그리고 애원을 부른다음.
여러분들이 정말 듣고 싶어하시는 곡인데 망쳐서 죄송하다고.
노래가 겹쳐서 내 어머니를 선곡했는데 선곡 미스인것 같다고.
이런 모습들을 보는데 정말 심장이 터져나가는 것 같았다.

기다림, 마지막 인사는 나에겐 선물.
승리는 지난 dry를 못가서 얼마만에 들어본건지 모르겠지만.
힘이 되고 고마운 노래.
개인적으로 더 듣고 싶은 발라드는.
그늘, 나무꾼의 노래, 눈물로 시를 써도, 외면, 지금쯤 너에게 등등
연말 공연에선 어떤 걸 더 들려주실지.

2부는 origin.
아무리 봤어도 정말 훌륭한 셋리스트와 지루할 틈이 없는 공연연출.
탄식이 나오는 천일동안의 레이저.
세가지 소원의 이번엔 날지 못한 돌고래.
집중해서 보면 다음곡을 못듣게 되는 학생 인터뷰 다음에 나오는
fall to fly와 물어본다.
정말 목상태가 걱정되서 못들을줄 알았는데 듣게 되서
너무나도 좋았던 위험한 낙원.

2부가 중간쯤 되어가면서부터는 목상태가 정말 좋아졌다고 하셔서 너무 깜짝 놀랐음.
정말 가수님 말대로 우주가 도와주는 것 같았음.

예전 origin 포스팅때도 말했던것 같은데.
origin은 회고전 + 진짜 + α .
정말 훌륭한 공연.
단 한번도 퇴보한 공연을 보여주지 않은 가수.

3부는 클럽투어.
올해는 클럽투어를 아예 못갔지만.
개미혁명이 없었지만 
그래도 팔을 걷어 부치고 열심히 쳐달렸다.
2부 마지막부터 3부때는 정말.
쳐달리는 게 왜 재밌는지를 알려주시는 시간들의 연속이였다.

무적 이승환 드림팩토리가 끊임없이 이어졌는데.
불펜에서 그런 글을 봤는데.
어사그가 나올 때까지 팬들은 외칠거라고.

무적 이승환 드림팩토리.

정말 아무렇지 않게 마지막까지 완벽하게 해내는 가수를 보고
더 무슨 말을 할 수 있을까.

더 하고 싶은 이야기는.

광우병 파동 때 반대 집회 공연에 갔다왔는데
누가 물어봤다고.
당신의 배후가 누구냐고.

제 배후는 여러분들이고
여러분의 배후 또한 접니다.
아무쪼록 여러분 모두의 삶과 꿈을 진정으로
응원하고 있다는거.
왜냐하면 내팬이니까.

이 말을 듣는데 무슨 기분이였나면.
정말 난 위대한 사람의 빠돌이구나.
정말 다행이구나 이런 기분.

지금도 왜 심장이 떨리고 눈물이 나는지 모르겠지만.
그저 안도와 고마움.

힘들때. 외로울 때. 그냥 그럴 때.
공연장에 가서. 
구석에 앉아 노래를 듣고, 보고 있으면.
그 순간동안 아무렇지 않게.
행복해지는지.
그 이유를 조금은 알 수 있게 된 것 같았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말하고 싶은 것은

이 이야기도 예전 포스팅에서 말했던 내용이지만.
딴지에 올라왔던 우리 가수와 관련 된 글 중에 있었던 좋은 말.


정당한 평가와 무사함.


이 공연을 보고.
그런 생각을 할 수 밖에 없었다.
연예인 걱정은 하는게 아니라고 하지만.

그저 행복했으면 나도.
우리 가수도.

지난 추석이야기 어쩌다 한번씩

며칠 지났지만.
지난 추석동안 너무 행복해서.
그 이야기를 써보고 싶었다.

우선 추석전날까지도 일이 밀려서.
힘들게 일을 하고.
어머니를 도와 음식을 했다.

그리고 명절내내 고등학교 친구들을 만나.
술을 먹고 또 술을 먹었다.

태어나서 이렇게 술을 먹은적이 있었을까 싶을 정도로.
아직도 후유증에서 벗어나지 못해서 잠들지 못하고 있지만.
난 그 친구들이.
난 그 술자리가.
너무 좋았다.

추석이라고 어쩌다보니.
소개팅을 하게되었다.
늘 그렇듯이 힘든 시간을 보냈고.
아무런 화학작용이 일어나지 않는 날 보며.
친구들은 위로와 술을 주었다.

난 친구가 별로 없었다.
고1 1학기때는 매일 울었던 것 같다.
할게 없어서 학교 운동장에 나무가 몇 그루 있는지 세기도 했다.
근데 2학기때 어쩌다 학교 기숙사에 들어가면서부터.
우연히 길거리에서 만나도 아무렇지 않게 
욕지거리를 뱉으면서 인사할 수 있는 친구들이 생겼다.

그 중 2명의 친구들과의 만남은 너무 행복했다.

한 친구는 생뚱맞게 졸업식날 우리 부모님께.
나랑 죽을때가지 같이 할 친구입니다 라고 드립을 날렸던 놈인데.
기숙사에서 1년 정도 옆자리를 같이 했다.
그때 박정현 4집을 그 친구 덕분에 들었고.
그 친구는 임창정의 빠돌이인데.
난 변해가는 그대가 왜 위대한지 늘 이야기 했다.
서로가 가야할 대학때문에 같이 고민하기도 하고.
공부하다 졸면 서로 깨워주기도했다.
정말 오랜만에 만났는데.
아무렇지도 않게 편했다.
그런 기분이 들어서 너무 놀랬다.

다른 한 놈은 이승환 공연을 나와 같이 처음 간 친구다.
잠깐동안 서먹했던 적도 있지만.
늘 토이, 김연우, 이승환, 서태지, 이소라, 패닉 등등을 한결같이
떠들었다 우리 둘이서.
그 친구는 축구를 야구보다 더 좋아했는데.
난 야구를 축구보다 더 좋아했다.
매일 자습시간에 서로 떠들다 혼나기도 일쑤였다.
그 친구와 술을 먹다가 내가 우리집으로 데려와서.
추억팔이를 원없이 하다가 잠이 들었다.
정말 오랜만에 만났는데.
아무렇지도 않게 편했다.
그런 기분이 들어서 너무 놀랬다.

추석이라고 변한 건 없었다.
여전히 힘들게 하는 친척들도 있었고.
여전히 피곤해하시는 부모님도 보였고.
여전히 안타까운 누나와 매형, 조카들이 있고.
여전히 다른 나라에서 힘들어 하고 있을 형의 가족들도 생각났다.

지난 추석은 그랬다.



즐거운 생활. 적어도 내가 좋아하는 것들

밀린 이야기들이 많은데.
그냥 날짜 순서대로

1. 사운드베리페스타(2016.7.22-23)

슈퍼얼리버드 티켓을 어쩌다 구해서.
이틀동안 다녀왔음.
첫날은 정준일만 봤음.
신세질 친구 집에 찾아가느라.
계피를 못본건 너무 아쉽고 아쉬움.

정준일 공연에서 기억남는 건 좋은 사람, 안아줘 인데.
좋은 사람은 슈퍼주니어 규현이 부른 음원만 듣다가.
처음 들었는데 너무 좋았음.
안아줘는 여기서 본 무대가 최고의 편곡, 라이브였음.
(YouTube에서 김냐냐님 영상.)

둘째날에는 안녕하신가영, 스웨덴세탁소, 임헌일, 크러쉬, 브로콜리너마저.
이렇게 봤는데.
아무래도 혼자갔더니.
자리맡기가 쉽지 않아서.
임헌일까지만 보고 1층으로 내려왔는데.
잘 모르는 크러쉬 공연을 다 보고 짙은도 반대편에서 봤다.

그런데 뭐니뭐니 해도 브로콜리너마저.
(YouTube에서 Su Hyun Lee님 영상.)
브로콜리너마저는 첫EP때부터 챙겨들었지만.
라이브는 처음 보는 거였는데.
앵콜요청금지 첫곡부터 마지막 앵콜곡 유자차까지.
다보고 나니.

뭐랄까.그냥 그리워졌다.
예전의 내가.

2. 도시여행자 여행페스티벌. CITY FESTA (2016.8.6)

대전에 있는 도시여행자라는 곳에서 여는 페스티벌인데.
무료공연에 첫날 라인업이 이아립, 시와, 재주소년이라 안 갈수가 없었다.

이아립은 시와 공연에서도 봤었는데 또 봐서 반가웠고.
그때 들은 최근 앨범 망명에 있는 끝 이라는 노래가 참 좋은데.
이 노래를 못들어서 아쉬웠지만.
그래도 루시드폴의 버스정류장 ost 누구도 일러주지 않았네는 정말 반가웠다.

시와는 정말.
너무나도 위로가 되는 목소리.
특히 겨울아침에, 잠들지 못하는 당신에게는 최근 가장 좋아하는 곡들.
데뷔 초창기 곡인 화양연화, 랄랄라는 언제 들어도 고마운 곡들.
앵콜곡으로 해준 나는 당신이는 들을때마다 행복하다.

재주소년 라이브는 처음 봤는데.
예전에 라디오천국에 유상봉이 나올때
여러노래들을 찾아서 열심히 들었던 기억이 있다.
귤, 마지막 춤은 나와 함께, 명륜동 이런 곡들은
정말 추억들이 되어 있는 것 같다.

9월10일까지 매주 토요일에 무료 공연이 이어지는데. 
장필순 누님까지 나오니 정말 좋은 것 같다. 

3.펜타포트락페스티벌(2016.8.13)

락페는 처음 가봤고.
워낙 외국 밴드들도 모르다보니.
대충 예습하고 갔지만.
예습이고 이게 중요한게 아닌 거 같다고 생각했음.
정말 재밌고.
정말 쾌적하고.
정말 락인 페스티벌.

드림스테이지(큰 천막,텐트같은 공연장) 음향이 별로라는 말도 있고.
타임테이블이 맘에 안든다는 말도 있고.
지산 벨리록에 비해 라인업이 밀린다는 말도 있지만.
그게 중요한 거 같지는 않다.

정말 너무나도 훌륭한 음악페스티벌 같다.
편의시설, 특히 흡연구역이 훌륭하고.
볼거리, 먹을거리도 충분하고.
그냥 맘편히 즐기면 되는 것 같았다.
작년에 GMF를 갔을때는 사람에 치여서 너무 피곤했는데.
여기 다녀오고 나서는.
매년가야겠다는 생각만 계속 들었다.

13일 하루만 다녀왔기때문에.
그날 나온 밴드들은 조금씩이라도 다 듣고 봤는데.

특히 crossfaith.
이 밴드는 정말.
간만에 땀띠가 나도록 뛰었다.
너무 나도 쉽게 show me middle finger를 외치길래.
나도 모르게 스톤콜드 스티브오스틴의 포즈를 취했다.
정말 온몸에서 아드레날린이 분출 되는 것 같았다.

예습을 가장 많이 밴드인 weezer는 
이번에도 김광석의 먼지가 되어를 불렀는데.
공연 내내 느껴진 보컬 리버스 쿼모 특유의 nerd함과
관록이 느껴지는 사운드와.
쉽고 익숙하게 들리는 멜로디들이 참 좋았다.
(YouTube에서 yuyouin님 영상.)
다시 말하지만 내년에도 꼭 가야겠다는 생각.


여기까지 즐거운생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2009-2013

2009-2013

eudaimonia

통계 위젯 (화이트)

00
1
4951